HOME >난독증  
난독증의 기원
Dyslexia 라는 용어는 1887년 독일 베를린의 한 안과 의사에 의해서 처음 사용되었다.
Dys: bad
lexia: speech에 관련된 그리스어.
난독증 (Dyslexia) 의 정의
경미한 뇌기능 장애 혹은 감별하는 뇌기능(Differential Brain Function)의 기능 이상으로 인해 Reading, Spelling, Writing에 비정상적인 수행을 보이는 장애
난독증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널리 퍼져 있다. 사실, 난독증은 다섯 명 중 한 명 꼴로 발생한다. 인구의 15%정도가 읽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통계자료가 있다.
난독증이 있는 아이들은 많은 장점과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훗날 멋진 직업과 함께 훌륭한 성인이 된다. 허나, 그들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특수한 도움이 필요하다. 난독증을 치료할 수는 없으나, 학교와 더불어 그의 인생에서 자신의 인생을 꾸려 나갈 수 있는 방법은 제시 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난독증이란 학습 장애의 일환으로 주로 언어의 이해력에 대한 발달과 읽기 학습에 영향을 준다. 이는 단순히 읽는 문제에만 국한 되는 것이 아니다 ; 아이는 구두에 의한 의사소통, 정리 정돈 기술, 지시사항 따르기, 시간 보는 법을 늦게 배우는 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때로는 증상이 너무나도 다양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예를 들어, 기초 수학 공식을 배우거나 암산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거나 ; 반대로, 고급 수학이나 기하학에는 특별한 재능을 보이기도 한다. 그의 신체는 다소 서툴게 반응하거나, 운동신경이 뒤 처질 수 있거나, 반대로 운동에 뛰어난 재능을 보유할 수도 있다.
또한 많은 장점과 재능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아이는 고도의 상상력을 가지고 있어, 미술, 음악, 연기와 같은 분야에 재능을 발휘하기도 한다. 그는 문제를 잘 해결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서, 특히 조각 퍼즐 맞추기나, 레고를 만들거나, 전략적인 게임을 매우 잘 하는 경우도 있다.

난독증은 부주의한 양육이나 가정 생활의 어려움, 훌륭하지 못한 교수법이나 학교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난독증이 발견되기 전에, 사람들은 이러한 차이점들에 크게 개의치 않았다. 왜냐하면 아이들이 어린 시절 학업을 중단하고, 농부나, 기능공이나 상인이 되는 일, 혹은 일반적인 교육과정을 요하지 않는 다른 직업을 선택하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오늘날, 읽고 쓰는 기술은 필수적인 것이 되었다. 학교 생활과 표준화된 테스트가 생겨남에 따라 그것의 중요성은 계속 증대되고 있다 ; 학습하는데 장벽이 있던 학생은 쫓아 오지 못하고, 이 학생은 단지 다른 학습법이 필요 한 것이었지만, 학습 장애가 있는 것으로 치부 된다.

지능적 약점
교육자들과 연구가들은 난독증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몇 가지 사항들을 분리 시켜놓았다. 이는 대부분은 언어 처리 문제나 연속적 사고 기능과 연관되어 있다. 또한 암산 속도 문제도 포함되어 있다.

단어의 소리의 작은 단위들을 조정하고, 나누는, 음성에 대한 인식력 문제. 가령, “CAT” 이라는 단어에서 C 와 A 와 T를 나누는 작업.
시각적인 자극이나 신호에 대한 구두적 반응속도가 느려, 단어에 대한 반응 속도 혹은 무의식적으로 이름을 빠르게 말하지 못하는 것. 차트에 적힌 이름이나, 그림에 제시된 사물을 빠르게 말하지 못하는 것. ? 숫자 외우기에 취약함. 단기 기억력을 통해, 연속적인 문자나 숫자에 대해 기억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정리정돈을 잘 하지 못함.
b와 d를 구분을 못하거나, was나 saw, from과 form과 같은 있는 문자의 차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등, 시각적 인식의 혼란이 있음.


지능적 강점
난독증이 학습과 관련된 극도의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난독증이 있는 아이들은 대개 능력 있고, 똑똑하다. 난독증이 있는 사람들은 대개 틀에서 벗어난, 창의적인 사고를 하는 경향이 있다. 많은 이들은 예술적으로 재능이 있거나, 난독증이 있는 성인들은 엔지니어링, 디자인, 건축과 관련된 직업을 훌륭히 해내고 있다. 또 다른 강점으로는 직관적 사고 처리에 뛰어나다 ; 허나 이들은 문제나 질문에 대한 답을 알지만, 잘 표현해내지 못하는 것이다.